01 일상, 잡담2012.09.11 17:13




맛있는 거(아몬드나 잣)줄때는 무릎에 올려놔도 가만히 있다가, 

다 먹으면 너무너무 무섭다고 홀랑 도망가는 비둘기.








사람 손이 닿지 않는 곳에서 안심하는 비둘기.



비둘기는 며칠전, 공원으로 돌려보냈습니다.

한달이 넘게 같이 지냈지만, 다 자란 후 집에 와서인지

식구들이 다가가면 도망가고, 자꾸 나가겠다고 창밖만 쳐다봐서, 

태풍이 지나간 후, 날씨 좋은 주말에  엄마가 공원까지 안고가서 놓아 주었습니다.


데려오고, 다리에 묶인 실을 일일이 잘라내 주셨던 엄마가 많이 아쉬워 하십니다.

다리가 완전히 정상으로 돌아오진 않았지만, 먹고사는데는 크게 지장이 없을 것 같습니다.


집으로 찾아오면 밥을 챙겨주겠다고 하는데, 오지 않을 것 같네요..


그래도 오래오래 건강하길 바랍니다~


'01 일상,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이좋은 남매  (7) 2012.10.11
고양이 탁아소 운영중  (8) 2012.09.21
때에 따라 무서운 비둘기  (8) 2012.09.11
순찰 도는 두목고양이 + 미묘 너구리  (2) 2012.08.18
고양이들의 급식소 근황  (4) 2012.08.15
신나는 하악질  (4) 2012.07.30
Posted by 다닭다닭
TAG 비둘기
01 일상, 잡담2012.07.24 14:56




매일아침 식구들을 보고 깜짝깜짝 놀라는 비둘기.


손바닥에 맛있는걸 올려놓으면 움찔움찔 하면서도 잘 먹네요~



'01 일상,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나는 하악질  (4) 2012.07.30
고양이들의 일상  (2) 2012.07.29
비둘기의 적응력  (4) 2012.07.24
비둘기 시즌3  (6) 2012.07.19
고양이 모녀의 일상  (6) 2012.07.17
상상마당 어바웃 북스 전시  (0) 2012.07.10
Posted by 다닭다닭
TAG 비둘기
01 일상, 잡담2012.07.19 17:56


어제, 엄마가 비둘기 한마리를 주워오셨습니다.


공원풀밭에서 걷지 못하고 기어다니는 비둘기가 있어서, 잡아왔다네요~

못잡을 줄 알았는데, 엄마랑 눈이 마주치자 가만히 잡혀 주었다는 군요 +_+


한쪽 발은 실이 칭칭 감겨서 뒤쪽으로 완전히 꺾여 꼬리에 걸쳐져 있었고, 한쪽 발은 발가락이 두개밖에 없는데, 

못먹어 힘도 없고, 비가 와서 털이 젖어서 날개를 퍼덕거리면서 젖은 풀밭을 기어다녔답니다.


깨끗이 씻기고 밥먹이고, 실을 한참동안 잘라주엇다네요.





뒤쪽으로 굳어있던 다리는 맛사지해주니까 조금씩 앞으로 돌아오고 있어요.

사람이 무서운지 가까이 가면 깜짝깜짝 놀랍니다.


다 나으면 원래 있던 공원으로 데려다 줄 계획입니다.




'01 일상,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들의 일상  (2) 2012.07.29
비둘기의 적응력  (4) 2012.07.24
비둘기 시즌3  (6) 2012.07.19
고양이 모녀의 일상  (6) 2012.07.17
상상마당 어바웃 북스 전시  (0) 2012.07.10
돌아온 고양이  (6) 2012.07.09
Posted by 다닭다닭
TAG 비둘기
02 이쁜이2011.07.21 13:52



처음으로 공원에 데려갔다가, 그대로 날아가 버린 비둘기..
이날은 그냥 공원이랑 비둘기 보여주고, 도로 데려오려고 한건데, 그렇게 돼버렸네요;;
 


여긴 어디?




저..저것은!




자기랑 똑같이 생긴 비둘기 발견.




공원에서도 빼놓지 않는 이쁜척




비둘기 옆에 덥썩 앉은 조카


슬그머니 손을 내미는데....


옆에 앉는 건 괜찮지만, 손은 대지 말라는군요.



저렇게 근처에서 털도 다듬고, 풀씨도 먹더니

집에가자고 다가가니까 손길 안 닿는 높은 데로 날아가서 안내려왔어요;;;;

부모님이 막 서운해 하심. 엄마는 유모차 끌고 공원 몇바퀴를 더 돌았다네요. 혹시 내려올까 하고..

그 담날 아침 다시 가봤는데, 비둘기들 틈에 섞여서 찾을 수가 없어요 ㅋ

다정하고 착한데다 아직 어린 비둘기라, 다른 비둘기들이 잘 받아줬을거라 생각하고
자주 모이 뿌려주고 있습니당....


 

'02 이쁜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질녁 산책하는 이쁜이  (10) 2011.09.04
흙위의 이쁜이  (10) 2011.08.18
비둘기, 마지막 날  (10) 2011.07.21
[닭의일상]비둘기 마지막 날 - 이쁜이와 옥상에서  (6) 2011.07.20
[닭의일상]하품 비교샷  (10) 2011.07.08
[닭의일상]육아가 힘든 이쁜이  (10) 2011.06.22
Posted by 다닭다닭
02 이쁜이2011.07.20 22:40


비둘기는 이쁜이를 참 좋아했어요

쪼르르 근처로 달려가면 이쁜이가 매번 공격했지만,
굴하지 않고 근처를 서성였어요 ~

주로 궁둥이 근처에서 서성였는데, 그러면 몸이 불편한 이쁜이는 잘 알아채지 못하거나,
알아채도 공격을 못했죠 ㅋ 

이쁜이의 멸시와 구박에도 좋다고 따라다니는 걸 보면 참 안쓰러웠어요.
아무래도 이쁜이가 식구들 중 비둘기랑 
가장 비슷하게 생겨서 그런 것이 아니겠나 하는 게 식구들의 추측이었구요. 


이쁜이가 상추 뜯다가 흙을 정신없이 퍼먹을때
슬그머니 다가옵니다. 




"이거 맛나나?"

비둘기도 채소를 뜯어먹더라구요. 




암것도 모르고 흙퍼먹는데 열중한 이쁜이




"나도 한입..."




냠냠냠 먹기 시작한 비둘기와
뭔가를 눈치챈 이쁜이. 




"이놈이 어느새...."




비둘기는 이리 저리 날아다니는 연습을 합니다.




난간에서 날아내린? 비둘기.




목적지는 비닐끈!




착지!




균형잡기 어려운 비둘기.
웃기는 모습이 됐군요.

날아가려고 맘먹은 건지, 나가기 며칠 전부터 사람 손에는 잘 안잡히려고 했던 비둘기예요.
이날도 옥상에 데리고 올라갈 때, 데리고 내려올 때
안잡히려고 하도 이리 저리 날아서 진땀 좀 뺐네요.. 




'02 이쁜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흙위의 이쁜이  (10) 2011.08.18
비둘기, 마지막 날  (10) 2011.07.21
[닭의일상]비둘기 마지막 날 - 이쁜이와 옥상에서  (6) 2011.07.20
[닭의일상]하품 비교샷  (10) 2011.07.08
[닭의일상]육아가 힘든 이쁜이  (10) 2011.06.22
[닭의일상]오후의 하품  (10) 2011.06.13
Posted by 다닭다닭
02 이쁜이2011.07.08 23:41

어느날 오후,
박스를 발견한 이쁜이는 들어가 놀겠다고 떼를 쓰는데...







아련한 눈빛



사실은 졸린거임!!

닭의 입천장은 봐도 봐도 신기해요 +_+




이쁜척 엄청하는 비둘기



비둘기 하품은 웃는 것 같네요 ^^



힐끔



비둘기는 어느 정도 크면 근처 공원에 놔줄 생각입니다.
조금씩 집밖 적응용 산책을 시작했어요.
어느날 아침엔 비둘기가 계단에 앉아있다가, 식구들이 눈을 뗀지 5분도 지나지 않아서 고양이의 공격을 받았습니다.
푸득하고 사진의 저 자리(거실 창문으로 보이는 위치)에 앉아 있길래 데리러 나가는데,
 계단에 깃털이 잔뜩 뽑혀 있더라구요.
비둘기가 많이 놀랬는지 살도 좀 빠지고(그동안 통통해서 닭둘기라고 놀렸는데)
식구들도 슬슬 피하더니 요새 좀 회복이 돼서 다시 식구들앞에서 알짱거리면서 이쁜척 합니다.

내일 비가 오지 않아야 공원 진출을 해볼텐데요....



Posted by 다닭다닭
02 이쁜이2011.06.22 15:30








뿌듯뿌듯한 비둘기와 굴욕에 몸서리 치는 이쁜이







이쁜이한테 알짱거리는 비둘기.
물론 이쁜이는 달갑지 않습니다.





부쩍 큰 비둘기.
혼자 목욕도 잘해요 ㅎㅎㅎ 



Posted by 다닭다닭
02 이쁜이2011.06.13 21:31

비둘기는 우리집에 제집인줄 압니다.

여기 저기 편안한 자리를 잘도 찾아냅니다.

주로 이쁜이의 완소 자리들이예요;;;; 





이쁜이의 완소 빨간 돼지를 정ㅋ벅ㅋ



굴러다니는 똥들;;;;



[##_http://byurabyul.co.kr/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8.uf@171E6D4E4DF5FCCB336855.jpg%7Cwidth=%22480%22%20height=%22320%22%20alt=%22%22%20filename=%22IMG_6213.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돼지를 내준 이쁜이는 피곤한 표정으로 신문지 위에 닭가슴을 얹어놓습니다.



"내팔자야..."



피곤한 표정으로 무를 바라보는 이쁜이.
요새 이쁜이가 이런 피곤한 표정을 자주 짓네요 ㅡㅜ


잎파리를 뜯어먹다가 무에 기대 앉습니다. ㅋㅋ




"난 귀엽지롱~~"
 
등받이 쿠션에 앉아서 사람 근처로 슬금슬금 자리를 옮기며 이쁜척을 합니다.

 


그래도 여전히 웃기는 헤어스타일.

'02 이쁜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닭의일상]육아가 힘든 이쁜이  (10) 2011.06.22
[닭의일상]오후의 하품  (10) 2011.06.13
[닭의일상]자리쟁탈전  (10) 2011.06.13
[닭의일상]아기들과의 즐거운 외출  (8) 2011.06.10
[닭의일상]이쁜이의 보모노릇  (13) 2011.06.03
털관리의 비법  (4) 2011.06.02
Posted by 다닭다닭
02 이쁜이2011.06.03 17:48

그저께, 비오는 저녁에 길바닥에서 빽빽 우는 이놈을 엄마가 주워왔답니다.

일명 새줍....



머리에 노란 솜털이 보송보송 ㅋㅋ

 


아직 혼자 밥을 못먹는 아기랍니다.

깃털과 솜털이 섞여 있어서 그런지
박박 씻겼는데도 여전히 꼬질해보입니다. 

 



배불리 먹여놔도 빽뺵 울면서 아무데나 파고들길래

이쁜이 날개 밑에 넣어주었더니 좋아하네요 +_+

금세 조용해지면서 꼬물꼬물 더 파고들어요 ㅎㅎㅎㅎ 











물론 이쁜이는 좋을리가 없지요.

딱 2분 참아주는 참을성의 달인 버럭 이쁜이


주문해놓은 구충제가 오늘 도착해서 저녁엔 사이좋게 구충을 ㅎㅎㅎㅎㅎ

'02 이쁜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닭의일상]자리쟁탈전  (10) 2011.06.13
[닭의일상]아기들과의 즐거운 외출  (8) 2011.06.10
[닭의일상]이쁜이의 보모노릇  (13) 2011.06.03
털관리의 비법  (4) 2011.06.02
이게 얼마만의 흙놀이 인지  (2) 2011.05.26
걷기 연습하는 이쁜이  (4) 2011.05.12
Posted by 다닭다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픈 다리를 질질 끌면서 한참 파닥거리는 연습을 하면
지쳐 드러눕는다.

'03 이쁜이와 못난이에 관한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둘기의 일상  (0) 2008.08.19
비둘기, 재활치료 중  (0) 2008.07.20
자세가 되어있다.  (0) 2008.07.08
리플달아주세요  (2) 2008.07.02
임시보호  (3) 2008.06.28
5. 옥상에서 마주치다  (0) 2008.04.26
Posted by 다닭다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