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6'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3.06.28 세모의 아기 고양이 등장 (2)
  2. 2013.06.20 나는 되고 너는 안됨 (4)
  3. 2013.06.11 턱시도 근황
01 일상, 잡담2013. 6. 28. 13:39



아기 고양이들이 엄마인 세모를 따라 거실에 들락거리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그동안 교육을 잘 받았는지 사람은 무서워하는 군요;;

막 도망가요 ㅡ_ㅜ





미모 돋는 세모의 아기들은 





세모를 닮았지만 묘하게 웃기게 생겼어요;;;


애기들이 못생겼다니깐

"못생겨도 자기 자식은 이쁜 거란다."라는 엄마의 말씀.


엄마가 우리를 볼때 그런 심정인지, 진심이 느껴졌어요.





동네에 콧등에만 흰 무늬가 있는 덩치큰 숫고양이가 어슬렁 거린적이 있는데, 

보자마자 얘네들의 아빠인걸 한눈에 알아봤습니다. ㅡ_ㅡ






사람은 무서워도 쥐돌이는 무섭지 않아!


한마리 더 있는데, 콧등이 흰 아이랑 똑같은 무늬에 얼굴만 까매요. 

겁이 많은 데다 콧등 흰 아이랑 번갈아 나타나서 첨엔 새끼가 두마리인줄 알았어요;

겁이 많아서 사진도 못찍었네요 ㅋ







버티고 있으면 맛난거 주겠지.jpg







다정하게 아기들을 잘 보살피던 노랭이는 어느날 갑자기 사라졌습니다.

아무리 찾아도 없고, 어딜 갔는지 모르겠네요.

한참 뒤에 돌아오는 경우도 있다니까 무작정 기다리는 중인데,  얼른 돌아왔으면 좋겠어요.

네모랑 노랭이랑 남자애들이 없어져서 동네에 영역을 넓히러 가서 안오나보다 하고 있지만, 답답한건 어쩔 수 없네요.







노랭이가 없어지자 육아가 더욱 힘들어진 세모.

말 안듣는 개구장이 애들에게 잔소리하느라 목이 쉴 지경입니다.

아기들은 키튼사료도 먹고, 젖도 빨아먹고 하면서 지냅니다.




'01 일상,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모의 아기 고양이 등장  (2) 2013.06.28
나는 되고 너는 안됨  (4) 2013.06.20
턱시도 근황  (0) 2013.06.11
꽃과 고양이  (4) 2013.04.23
귀염둥이 삼색이  (6) 2013.03.04
다정한 노랭노랭이  (4) 2013.03.04
Posted by 다닭다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실타래 가지고 노는 새끼고양이 진짜 귀여워요>_<

    2013.06.29 11:33 [ ADDR : EDIT/ DEL : REPLY ]

01 일상, 잡담2013. 6. 20. 13:13





아기들이 조금씩 젖을 떼면서 거실로 찾아오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네모가 오지 않기 시작했습니다 ㅡ_ㅜ



'01 일상,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모의 아기 고양이 등장  (2) 2013.06.28
나는 되고 너는 안됨  (4) 2013.06.20
턱시도 근황  (0) 2013.06.11
꽃과 고양이  (4) 2013.04.23
귀염둥이 삼색이  (6) 2013.03.04
다정한 노랭노랭이  (4) 2013.03.04
Posted by 다닭다닭
TAG 고양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완전 고문이네요...ㅠㅠ

    2013.06.21 13:27 [ ADDR : EDIT/ DEL : REPLY ]
  2. 그 와중에 아기고양이들이 사람 근처로 오면 위험하다고 마구 잔소리합니다. ㅡ_ㅡ;;

    2013.06.22 19: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저저번주 동물농장에서 낙지를 좋아해서 주인집 낙지를 훔쳐먹는 고양이가 나왔었는데요, 알고보니 새끼를 낳은 어미고양이인데 아기들이 젖을 빨아서 젖이 안나오다 보니까 낙지를 먹었던 고양이가 생각나는 카툰이네요ㅎㅎ 완전 다른 이야기이긴 하지만 이거 보니까 이상하게 그 에피소드가 떠오르네요^^

    2013.06.23 23:01 [ ADDR : EDIT/ DEL : REPLY ]
    • 아기들 젖을 주고 나면 달려와서 맛있는 거 달라고 마구 졸라요 ㅎ
      피곤하면 그냥 애기들 없는 집 안으로 들어와서 쉬기도 하구요~

      2013.06.24 12:22 신고 [ ADDR : EDIT/ DEL ]

01 일상, 잡담2013. 6. 11. 12:23
어느날 밤, 네모는 밥먹으러 들어오다가 
몰래 뒤따라와 똥꼬 어택(장난)을 날리던 노랭이때문에 발작 수준으로 놀라 날뜁니다.
가뜩이나 겁이 많은데, 한층 더 소심해져서
그 이후로는 밤에만 살짝와서 밥만먹고 사라집니다 ㅜㅜ

낮에 찍은 가장 최근 사진입니다.







세모는 아기들을 우리집 지하로 옮겼습니다. 하핫
턱시도 두마리예요 +_+
젖뗄때가 되어서 데리고 왔나봐요.
그 동안 어디 있나 답답했었는데, 지하실과 마당을 오가며 종종거립니다.
세모와 다정한 노랭이가 번갈아가며 돌봅니다.

수유 후 와서 쉬는 세모. 
아기들이 어디 있는지 몰를 때 애기 데려오라고 다그치면
저렇게 벌렁 누워서 아기들이 젖 잘 먹고 있다고 몸소 알려주었답니다.



'01 일상,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모의 아기 고양이 등장  (2) 2013.06.28
나는 되고 너는 안됨  (4) 2013.06.20
턱시도 근황  (0) 2013.06.11
꽃과 고양이  (4) 2013.04.23
귀염둥이 삼색이  (6) 2013.03.04
다정한 노랭노랭이  (4) 2013.03.04
Posted by 다닭다닭
TAG 고양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