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일상, 잡담2012.01.25 21:19



ayse 님이 보내주신 미니 레고입니다.
받자마자 마구 조립! 오동통한 부리와 가냘픈 새다리가 특징이예요. 
ayse 님의 '폰디'라는 아이를 닮았어요~
각도에 따라 똘망해보이기도 하고, 심통맞아 보이기도 한답니다 ㅎㅎ
새는 레고든 실물이든 정면에서 보면 많이 웃겨요 ㅋ

고마워요~

'01 일상,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곤한 퇴근길  (2) 2012.03.20
지하철에서의 소소한 발견  (4) 2012.03.05
반가운 선물~  (4) 2012.01.25
세번째 전시 - 카페 flat.274  (8) 2011.09.30
엄마의 자비심  (10) 2011.09.06
화장발  (6) 2011.08.31
Posted by 다닭다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