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 이쁜이2011.06.13 21:31

비둘기는 우리집에 제집인줄 압니다.

여기 저기 편안한 자리를 잘도 찾아냅니다.

주로 이쁜이의 완소 자리들이예요;;;; 





이쁜이의 완소 빨간 돼지를 정ㅋ벅ㅋ



굴러다니는 똥들;;;;



[##_http://byurabyul.co.kr/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8.uf@171E6D4E4DF5FCCB336855.jpg%7Cwidth=%22480%22%20height=%22320%22%20alt=%22%22%20filename=%22IMG_6213.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돼지를 내준 이쁜이는 피곤한 표정으로 신문지 위에 닭가슴을 얹어놓습니다.



"내팔자야..."



피곤한 표정으로 무를 바라보는 이쁜이.
요새 이쁜이가 이런 피곤한 표정을 자주 짓네요 ㅡㅜ


잎파리를 뜯어먹다가 무에 기대 앉습니다. ㅋㅋ




"난 귀엽지롱~~"
 
등받이 쿠션에 앉아서 사람 근처로 슬금슬금 자리를 옮기며 이쁜척을 합니다.

 


그래도 여전히 웃기는 헤어스타일.

'02 이쁜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닭의일상]육아가 힘든 이쁜이  (10) 2011.06.22
[닭의일상]오후의 하품  (10) 2011.06.13
[닭의일상]자리쟁탈전  (10) 2011.06.13
[닭의일상]아기들과의 즐거운 외출  (8) 2011.06.10
[닭의일상]이쁜이의 보모노릇  (13) 2011.06.03
털관리의 비법  (4) 2011.06.02
Posted by 다닭다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