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아프거나 말거나 잘때가 안됐는데 누워있다고 침대를 마구 쪼아 일으킨 다음
막상 일어나면 저만치에서 혼자 놉니다.
불러도 안와요 ㅡㅜ



'03 이쁜이와 못난이에 관한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곱살이 된 이쁜이  (16) 2010.01.21
용맹한 이쁜이  (24) 2010.01.11
찜질을 해주는 이쁜이  (9) 2009.11.23
구경의 대상이 된 이쁜이  (14) 2009.11.04
[닭의 일상]소화제 섭취하는 이쁜이  (16) 2009.09.25
엄격한 이쁜이  (12) 2009.08.23
Posted by 다닭다닭